암보험 보장 소개

계약을 원활하게 유지하는 방법입니다.

암 진단비

진단비는 보험약관상 암으로 진단확정된 경우에만 지급됩니다.
그런데 소비자들이 의사에게 암 진단 여부를 확인할 때는 어떤 방법으로 진단받는지 크게 신경쓰지 않습니다.
그러나 진단비를 받기위해서는 약관에서 정해진대로 진단확정을 받아야하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진단방법에 주의하기 위해서는 먼저 암보험 약관이 어떤식으로 진단받을 것을 명시하고 있는지 알아두는게 좋습니다.
약관에서는 해부병리 또는 임상병리의 전문의사 자격증을 가진 자에 의하여 조직 또는 혈액검사 등에 대한 현미경 소견을 기초로 진단받아야 한다고 되있습니다.


또한 진단비는 최초 1회에 한해서만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한 번 진단비를 받으면 다시 암에 걸렸을 때는 받을 수 없으므로 처음에 진단비를 넉넉히 받는게 좋습니다.
그래야 나중에 암이 걸리더라도 미리 받아서 비축한 금액으로 대비할 수 있습니다.
혹은 재진단비 특약에 가입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이 특약은 진단비를 2년마다 다시 받을 수 있는 특약이므로 재발과 전이를 효율적으로 대비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진단비를 받고 2년간 면책기간에 들어가므로 이 때 진단받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면책기간이란 보험금 받을 수 없는 기간으로 암보험에 가입했을때도 계약일로부터 90일 동안 유지됩니다.
그래서 이때 암으로 진단확정 받으면 계약이 무효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사항들을 확인하지 않고 가입하면 나중에 제대로된 보장을 받을 수 없으므로 약관을 꼼꼼히 확인한 후 가입하시기 바랍니다.